Home 사역소개 국토대장정

국토대장정

분단 60여년, 남과 북은 전혀 다른 길을 걸었습니다.
남녘에서는 “한강의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2차 세계 대전 이후 신생 독립한 140여 개국 가운데 유일하게 민주화에 성공하고 유일하게 산업화를 성취했습니다.
원조 받는 나라에서 원조 주는 나라로 유일하게 변신했습니다.
20세기 기독교 성장률 1위, 경제 성장률 1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북녘에서는 “대동강의 비극”이 있었습니다.
400여 만의 동족들이 굶주림에 지쳐 쓰러졌습니다.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찾아서 30여 만 형제자매들이 목숨을 걸고 두만강, 압록강을 건넜습니다.

기적과 비극이 엇갈리며 따로 걸었던 과거는 가슴에 묻고, 이제 함께 걷기를 생각해야할 때입니다.
함께 걸어가야 할 시대의 주역들을 소집해야할 시간입니다.
통통 코리아 국토 대장정은 남과 북에서 모여든 청년들이 통일을 준비하고 꿈꾸며, 세상의 마지막 분단국가를 가로 지른 분단선을 걸어가는 대장정입니다.

남녘땅 젊은이들은 한강의 기적에서, 북녘땅 젊은이들은 대동강의 비극에서 시작했습니다.
이제 그들이 합류하여 새롭게 첫 걸음을 딛는 출발선은 남과 북을 가로막고 있는 휴전선입니다.
한강의 기적과 대동강의 비극을 가로지른 철책선 155마일입니다.
남북 대학생과 청년들의 최종 목적지는 “대동강의 기적”입니다.

대한민국의 번영을 낳은 자유가 파도처럼 북녘 땅을 덮을 때, 동포들의 생명을 삼킨 대동강에서도 기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죽음과 고난의 시대를 넘어 북녘에서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대동강의 기적을 향하여, 청년들이 노래하고 소리치며 기원하고 울고 웃으며 걸어갑니다.
함께 걸으며, 북은 남을 체험하고 남은 북을 체험합니다.
잘라진 조국의 허리를 젊은이들의 열정으로 이어가는 통일의 첫 걸음입니다.
분단선에서 시작된 발자국이 평양 땅에서 자유와 번영, 그리고 통일의 발자취로 맺어지기를 소원합니다.


게시글 검색
2017 통통코리아 국토대장정 소개
2017-05-26 19:42:00

‘2017 제 5회 통통코리아 휴전선 국토대장정'

 

통통코리아 비전

“사단법인 대한민국 통일 건국회(회장: 권영해 전 국방장관)”와 “거룩한 대한민국 네트워크 (대표: 이호목사)”가 공동 주최하는 휴전선 국토대장정 <통통코리아>의 비전을 소개합니다.

 

하나.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청년들이 휴전선을 걸으며, 분단의 현실을 체험하고 통일의 비전을 갖는다.

둘.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서 희생했던 선진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애국심을 계승한다.

셋. 산과 바다와 들을 지나며, 국토(國土)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체험한다.

넷. 저녁마다 열리는 현대사 특강과 구국집회를 통해 애국 청년을 양육한다.

다섯. 북한정권과 반(反)건국세력으로부터 한반도를 수호하는 청년리더를 양성한다.

 

 

2. 국토대장정 주요 코스

- 휴전선 철책선 코스는 안보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않습니다.

 

1) 남산 순국열사 추모비

 

통통코리아 발대식 장소.

1945년 해방에서 1950년의 6.25 동란까지,

공산주의자들과 싸우다가 피를 쏟고 서거하신 당 시의 청년 17,274명의 위패를 모신 곳.

1950년 전후로 잠든 청년들과 2017년의 청년이 마주한다.

 

 

 

 

 

 

2) 고성 통일 전망대

 

동해안 분단의 최전선.

금강산의 구선봉과 해금강이 보이고 맑은 날에는 옥녀봉, 채하봉, 일출봉도 볼 수 있다.

빼앗긴 땅, 아름다운 국토를 바라보며 통일의 결의를 다진다.

 

 

 

 

 

3) 화진포 해수욕장

 

동해의 수려함을 느낄 수 있는 바다.

오랜 행군에 지친 대원들의 교제와 휴식 장소.

 

 

 

 

 

 

4) 펀치볼 & 을지 전망대 & 제 4 땅굴

 

 

 

 

 

 

 

 

6.25 전쟁의 격전지 펀치볼. 북한군의 초소를 마주보고 있는 을지 전망대. 북한군이 기습공격을 위한 루트로 준비한 제 4 땅굴. 남북 군사 대치 상황을 온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코스.

 

 

5) 해병대 도솔산 지구 전적비

 

 6.25 전쟁 당시 한국 해병 1연대 전투단과 미 해병대 1사단의 합동 작전으로 확보한 고지.

국부(國父) 이승만 대통령이 직접 방문하셔서 “무적 해병” 휘호를 하사하신 역사적인 전적지.

선조들이 피를 흘리며 싸운 고지의 정상에는 절경(絕景)이 펼쳐져 있다.

 

 

 

 

6) 한반도섬

 양구에 위치한 한반도 모양의 인공 섬.

여호수아의 여리고 기도작전을 본받아 조국의 통일을 위해서 청년들이 기도하는 코스.

 

 

 

 

 

 

7) 파로호

 

 1943년 일제강점기 화천수력발전소의 건설로 만들어진 인공호수. 본래는 “화천호”였으며 중공군 3만명을 물리친 6.25 전쟁 최대의 격전지 중의 한 곳.

이승만 대통령이 “오랑캐를 무찌른 호수”라는 뜻으로 “파로호(破虜湖)”라는 이름과 친필 현판을 하사하셨다.

 

 

 

 

8) 월정리역

 

서울에서 원산까지 이어졌던 경원선의 간이역으로 남방 한계선에 근접한 최북단에 위치. 철길은 끊어지고 폐역이 되었다.

6·25 전쟁 당시 마지막 기적을 울렸던 객차의 잔해와 유엔군의 폭격으로 부수어진 인민군의 화물열차 골격이 보존되어 있다.

 

 

 

 

9) 노동당사

 

 1946년에 철원군 조선노동당에서 세운 러시아식 건물. 해방에서 6.25전쟁까지 북한 지역이었던 철원에서 반공투사들을 고문하고 학살하던 장소.

 건물의 앞뒤엔 포탄과 총 자국이 촘촘하고 계단에는 탱크가 지나간 흔적이 남아 전쟁의 상흔(傷痕)을 전한다.

 

 

 

 

10) 철원제일교회

 

 3.1 운동에 앞장서고 반공 투쟁을 벌였던 기독교인들이 활동했던 교회. 1940년대 당시 교인수가 500여명에 달할 정도로 철원지역의 대표적인 교회였다. 6·25 전쟁 때 파괴되어 잔해가 남아있다.

 

 

 

 

11) 백마고지 전적지

 

 6.25 전쟁 당시 10일간 12차례의 전투가 벌어지고 24번이나 주인이 바뀌었던 격전지.

포탄 27만 4954발이 발사되어 나무가 모두 없어진 고지가 백마(白馬)가 누워 있는 형상처럼 보여서 “백마고지”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12) 고석정

 

 신라 진평왕이 세운 정자. 조선 명조임금 시절, 의적당의 두목 임꺽정의 주 활동 무대였다. 고석정 앞을 흐르는 한탄강 지역은 1980-90년대 주체사상파 학생들의 수련회 장소로 활용되기도 했다. 

 

 

 

------------------------------------------------------------------

[신청안내]

https://goo.gl/forms/qUgfhS3iN4WKPYTq1

top